확대축소인쇄

나오미의 남편 엘리멜렉의 친족으로 사사들이 치리하던 때에 그 땅에 흉년이 드니라 유다 베들레헴에 한 사람이 그의 아내와 두 아들을 데리고 모압 지방에 가서 거류하였는데

그 사람의 이름은 엘리멜렉이요 그의 아내의 이름은 나오미요 그의 두 아들의 이름은 말론과 기룐이니 유다 베들레헴 에브랏 사람들이더라 그들이 모압 지방에 들어가서 거기 살더니

나오미의 남편 엘리멜렉이 죽고 나오미와 그의 두 아들이 남았으며

그들은 모압 여자 중에서 그들의 아내를 맞이하였는데 하나의 이름은 오르바요 하나의 이름은 룻이더라 그들이 거기에 거주한 지 십 년쯤에

말론과 기룐 두 사람이 다 죽고 그 여인은 두 아들과 남편의 뒤에 남았더라

그 여인이 모압 지방에서 야훼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시사 그들에게 양식을 주셨다 함을 듣고 이에 두 며느리와 함께 일어나 모압 지방에서 돌아오려 하여

있던 곳에서 나오고 두 며느리도 그와 함께 하여 유다 땅으로 돌아오려고 길을 가다가

나오미가 두 며느리에게 이르되 너희는 각기 너희 어머니의 집으로 돌아가라 너희가 죽은 자들과 나를 선대한 것 같이 야훼께서 너희를 선대하시기를 원하며

야훼께서 너희에게 허락하사 각기 남편의 집에서 위로를 받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고 그들에게 입 맞추매 그들이 소리를 높여 울며

나오미에게 이르되 아니니이다 우리는 어머니와 함께 어머니의 백성에게로 돌아가겠나이다 하는지라

나오미가 이르되 내 딸들아 돌아가라 너희가 어찌 나와 함께 가려느냐 내 태중에 너희의 남편 될 아들들이 아직 있느냐

내 딸들아 되돌아 가라 나는 늙었으니 남편을 두지 못할지라 가령 내가 소망이 있다고 말한다든지 오늘 밤에 남편을 두어 아들들을 낳는다 하더라도

너희가 어찌 그들이 자라기를 기다리겠으며 어찌 남편 없이 지내겠다고 결심하겠느냐 내 딸들아 그렇지 아니하니라 야훼의 손이 나를 치셨으므로 나는 너희로 말미암아 더욱 마음이 아프도다 하매

그들이 소리를 높여 다시 울더니 오르바는 그의 시어머니에게 입 맞추되 룻은 그를 붙좇았더라

나오미가 또 이르되 보라 네 동서는 그의 백성과 그의 신들에게로 돌아가나니 너도 너의 동서를 따라 돌아가라 하니

룻이 이르되 내게 어머니를 떠나며 어머니를 따르지 말고 돌아가라 강권하지 마옵소서 어머니께서 가시는 곳에 나도 가고 어머니께서 머무시는 곳에서 나도 머물겠나이다 어머니의 백성이 나의 백성이 되고 어머니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시리니

어머니께서 죽으시는 곳에서 나도 죽어 거기 묻힐 것이라 만일 내가 죽는 일 외에 어머니를 떠나면 야훼께서 내게 벌을 내리시고 더 내리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는지라

나오미가 룻이 자기와 함께 가기로 굳게 결심함을 보고 그에게 말하기를 그치니라

이에 그 두 사람이 베들레헴까지 갔더라 베들레헴에 이를 때에 온 성읍이 그들로 말미암아 떠들며 이르기를 이이가 나오미냐 하는지라

나오미가 그들에게 이르되 나를 나오미라 부르지 말고 나를 마라라 부르라 이는 전능자가 나를 심히 괴롭게 하셨음이니라

내가 풍족하게 나갔더니 야훼께서 내게 비어 돌아오게 하셨느니라 야훼께서 나를 징벌하셨고 전능자가 나를 괴롭게 하셨거늘 너희가 어찌 나를 나오미라 부르느냐 하니라

나오미가 모압 지방에서 그의 며느리 모압 여인 룻과 함께 돌아왔는데 그들이 보리 추수 시작할 때에 베들레헴에 이르렀더라

나오미의 남편 엘리멜렉의 친족으로 유력한 자가 있으니 그의 이름은 보아스더라

모압 여인 룻이 나오미에게 이르되 원하건대 내가 밭으로 가서 내가 누구에게 은혜를 입으면 그를 따라서 이삭을 줍겠나이다 하니 나오미가 그에게 이르되 내 딸아 갈지어다 하매

룻이 가서 베는 자를 따라 밭에서 이삭을 줍는데 우연히 엘리멜렉의 친족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이르렀더라

마침 보아스가 베들레헴에서부터 와서 베는 자들에게 이르되 야훼께서 너희와 함께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니 그들이 대답하되 야훼께서 당신에게 복 주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니라

보아스가 베는 자들을 거느린 사환에게 이르되 이는 누구의 소녀냐 하니

베는 자를 거느린 사환이 대답하여 이르되 이는 나오미와 함께 모압 지방에서 돌아온 모압 소녀인데

그의 말이 나로 베는 자를 따라 단 사이에서 이삭을 줍게 하소서 하였고 아침부터 와서는 잠시 집에서 쉰 외에 지금까지 계속하는 중이니이다

보아스가 룻에게 이르되 내 딸아 들으라 이삭을 주우러 다른 밭으로 가지 말며 여기서 떠나지 말고 나의 소녀들과 함께 있으라

그들이 베는 밭을 보고 그들을 따르라 내가 그 소년들에게 명령하여 너를 건드리지 말라 하였느니라 목이 마르거든 그릇에 가서 소년들이 길어 온 것을 마실지니라 하는지라

룻이 엎드려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며 그에게 이르되 나는 이방 여인이거늘 당신이 어찌하여 내게 은혜를 베푸시며 나를 돌보시나이까 하니

보아스가 그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네 남편이 죽은 후로 네가 시어머니에게 행한 모든 것과 네 부모와 고국을 떠나 전에 알지 못하던 백성에게로 온 일이 내게 분명히 알려졌느니라

야훼께서 네가 행한 일에 보답하시기를 원하며 이스라엘의 하나님 야훼께서 그의 날개 아래에 보호를 받으러 온 네게 온전한 상 주시기를 원하노라 하는지라

룻이 이르되 내 주여 내가 당신께 은혜 입기를 원하나이다 나는 당신의 하녀 중의 하나와도 같지 못하오나 당신이 이 하녀를 위로하시고 마음을 기쁘게 하는 말씀을 하셨나이다 하니라

식사할 때에 보아스가 룻에게 이르되 이리로 와서 떡을 먹으며 네 떡 조각을 초에 찍으라 하므로 룻이 곡식 베는 자 곁에 앉으니 그가 볶은 곡식을 주매 룻이 배불리 먹고 남았더라

룻이 이삭을 주우러 일어날 때에 보아스가 자기 소년들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그에게 곡식 단 사이에서 줍게 하고 책망하지 말며

또 그를 위하여 곡식 다발에서 조금씩 뽑아 버려서 그에게 줍게 하고 꾸짖지 말라 하니라

룻이 밭에서 저녁까지 줍고 그 주운 것을 떠니 보리가 한 에바쯤 되는지라

그것을 가지고 성읍에 들어가서 시어머니에게 그 주운 것을 보이고 그가 배불리 먹고 남긴 것을 내어 시어머니에게 드리매

시어머니가 그에게 이르되 오늘 어디서 주웠느냐 어디서 일을 하였느냐 너를 돌본 자에게 복이 있기를 원하노라 하니 룻이 누구에게서 일했는지를 시어머니에게 알게 하여 이르되 오늘 일하게 한 사람의 이름은 보아스니이다 하는지라

나오미가 자기 며느리에게 이르되 그가 야훼로부터 복 받기를 원하노라 그가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에게 은혜 베풀기를 그치지 아니하도다 하고 나오미가 또 그에게 이르되 그 사람은 우리와 가까우니 우리 기업을 무를 자 중의 하나이니라 하니라

모압 여인 룻이 이르되 그가 내게 또 이르기를 내 추수를 다 마치기까지 너는 내 소년들에게 가까이 있으라 하더이다 하니

나오미가 며느리 룻에게 이르되 내 딸아 너는 그의 소녀들과 함께 나가고 다른 밭에서 사람을 만나지 아니하는 것이 좋으니라 하는지라

이에 룻이 보아스의 소녀들에게 가까이 있어서 보리 추수와 밀 추수를 마치기까지 이삭을 주우며 그의 시어머니와 함께 거주하니라

(룻기 1장 1-22절, 2장 1-23절 말씀/개역개정)


<내용관찰>


<느낀점>


우연히...


룻이 가서 베는 자를 따라 밭에서 이삭을 줍는데 우연히 엘리멜렉의 친족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이르렀더라


우연히...

룻은 시어머니인 나오미를 섬기면서 우연히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이르게 된다. (룻 2:3)

복을 받는 밭으로...

하나님은 룻을 복을 받는 곳으로 인도하셨다.

그리고 예수님의 계보에도 나오는 여인이 된다. (마 1:5)


나오미가 두 며느리에게 이르되 너희는 각기 너희 어머니의 집으로 돌아가라 너희가 죽은 자들과 나를 선대한 것 같이 야훼께서 너희를 선대하시기를 원하며 야훼께서 너희에게 허락하사 각기 남편의 집에서 위로를 받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고 그들에게 입 맞추매 그들이 소리를 높여 울며 나오미에게 이르되 아니니이다 우리는 어머니와 함께 어머니의 백성에게로 돌아가겠나이다 하는지라


나오미는 남편과 두 아들이 모두 죽었기에, 두 며느리에게 자신을 떠나라고 말한다.

하지만, 나오미는 나오미를 떠나지 않겠다고 한다.


그들이 소리를 높여 다시 울더니 오르바는 그의 시어머니에게 입 맞추되 룻은 그를 붙좇았더라


다른 며느리인 오르바는 나오미를 떠났지만, 룻은 나오미를 떠나지 않고, 끝까지 순수하고 진실하게 나오미의 곁을 지킨다. (룻 1:14)


나오미가 또 이르되 보라 네 동서는 그의 백성과 그의 신들에게로 돌아가나니 너도 너의 동서를 따라 돌아가라 하니 룻이 이르되 내게 어머니를 떠나며 어머니를 따르지 말고 돌아가라 강권하지 마옵소서 어머니께서 가시는 곳에 나도 가고 어머니께서 머무시는 곳에서 나도 머물겠나이다 어머니의 백성이 나의 백성이 되고 어머니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시리니 어머니께서 죽으시는 곳에서 나도 죽어 거기 묻힐 것이라 만일 내가 죽는 일 외에 어머니를 떠나면 야훼께서 내게 벌을 내리시고 더 내리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는지라


다시 한 번 나오미는 룻에게 돌아가라고 했지만, 룻은 끝까지 나오미 곁을 떠나지 않는다. (룻 1:15-17)

룻기 1장에서만 이런 모습이 룻의 거절이 세 번이나 나온다.


룻기 1장에 나오는 룻의 모습...

기복주의 신앙생활을 하는 나와는 정말 다른 모습이 보인다.

소망이 보이지 않는 나오미에게 끝까지 함께하는 의리를 보인다.

옛날에 목사님께서 정말 많이 하시던 말씀이 떠오른다.

"믿음이 없으면 의리라도 있어야지!"


나오미가 룻이 자기와 함께 가기로 굳게 결심함을 보고 그에게 말하기를 그치니라


룻의 결심에 나오미는 말하기를 그친다. (룻 1:18)

그리고 룻은 이삭을 줍는데, 우연히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이르게 된 것이다. (룻 2:3)

우연히...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이르게 되면서 하나님의 응답을 받게 됐다.


룻기 2장 3절만 읽으면 룻이 우연히 하나님의 응답을 받게 된 것처럼 볼 수도 있지만, 룻기 1장부터 보면 룻이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이르게 된 비결을 알 수 있다.

나오미를 떠나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을 떠나라는 나오미의 요구를 세 번이나 거절했기 때문에...


내가 붙잡는다고 잡히는 것이 아니다.

내가 주님을 우선순위에 두고, 주님을 버리지 않으면, 주님께서는 내가 우선순위에서 내려놓은 것들로 나를 채워주실 줄 믿는다.

내 우선순위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설정하면, 하나님께서는 그것들을 채워주실 줄 믿는다.


신앙생활을 포기하면 당장에 얻을 것들이 많이 보인다.

그것들을 단호하게 거절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쉬워하기도 하는 내 모습을 본다.


신앙생활은 절대로 계산하지 말고, 당장에 잡히는 것이 없더라도, 더 좋은 것을 주실 주님을 바라보면서 한치도 양보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마음을 도둑질하고, 멸망시키고, 유혹하는 마귀에게 넘어가지 않도록, 내 마음을 지킬 수 있도록 기도해야겠다. (잠 4:23)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이 세상 부귀와 바꿀 수 없네

영 죽을 내대신 돌아가신

그 놀라운 사랑 잊지 못해

세상 즐거움 다 버리고

세상 자랑 다 버렸네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예수 밖에는 없네

Posted by 아쌤수학
TAG , ,
댓글 0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