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축소인쇄

우리가 그들을 작별하고 배를 타고 바로 고스로 가서 이튿날 로도에 이르러 거기서부터 바다라로 가서

베니게로 건너가는 배를 만나서 타고 가다가

구브로를 바라보고 이를 왼편에 두고 수리아로 항해하여 두로에서 상륙하니 거기서 배의 짐을 풀려 함이러라

제자들을 찾아 거기서 이레를 머물더니 그 제자들이 성령의 감동으로 바울더러 예루살렘에 들어가지 말라 하더라

이 여러 날을 지낸 후 우리가 떠나갈새 그들이 다 그 처자와 함께 성문 밖까지 전송하거늘 우리가 바닷가에서 무릎을 꿇어 기도하고

서로 작별한 후 우리는 배에 오르고 그들은 집으로 돌아가니라

두로를 떠나 항해를 다 마치고 돌레마이에 이르러 형제들에게 안부를 묻고 그들과 함께 하루를 있다가

이튿날 떠나 가이사랴에 이르러 일곱 집사 중 하나인 전도자 빌립의 집에 들어가서 머무르니라

그에게 딸 넷이 있으니 처녀로 예언하는 자라

여러 날 머물러 있더니 아가보라 하는 한 선지자가 유대로부터 내려와

우리에게 와서 바울의 띠를 가져다가 자기 수족을 잡아매고 말하기를 성령이 말씀하시되 예루살렘에서 유대인들이 이같이 이 띠 임자를 결박하여 이방인의 손에 넘겨 주리라 하거늘

우리가 그 말을 듣고 그 곳 사람들과 더불어 바울에게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지 말라 권하니

바울이 대답하되 여러분이 어찌하여 울어 내 마음을 상하게 하느냐 나는 주 예수의 이름을 위하여 결박 당할 뿐 아니라 예루살렘에서 죽을 것도 각오하였노라 하니

그가 권함을 받지 아니하므로 우리가 주의 뜻대로 이루어지이다 하고 그쳤노라

이 여러 날 후에 여장을 꾸려 예루살렘으로 올라갈새

가이사랴의 몇 제자가 함께 가며 한 오랜 제자 구브로 사람 나손을 데리고 가니 이는 우리가 그의 집에 머물려 함이라

(사도행전 21장 1-16절 말씀/개역개정)


<내용관찰>


<느낀점>


바울은 자신이 예루살렘으로 가면 자신이 죽을 것을 알게 됐다.

그래도 바울은 예루살렘에서 죽을 것을 각오한다. (행 21:11)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바울을 위해서 바울을 설득하려고 하지만, 바울은 그 충고에 아랑곳하지 않고 예루살렘으로 간다. (행 21:13)


계산을 하면 바울이 예루살렘으로 죽으러 가는 것보다 그냥 유럽에서 전도를 더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나에게도 세상의 계산법으로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진심 어린 충고를 해준다.

하지만, 바울은 본인의 사명을 위해서 예루살렘을 간다.

나도 마찬가지다.

나에게 꼭 완수해야 될 사명이 있다.

세상의 계산법으로 계산하면 무식한 인생을 선택했다.

돈을 좋아하지만, 돈을 선택하지 않고 언젠가는 후회할지도 모를 그런 선택이다.

아니, 나는 후회하지 않을 것 같다.


최근에 내 인생에 세 가지의 길이 나타났다.

압축해보니 두 가지 길 중 하나를 선택해야 됐다.

한 길은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일이었고, 다른 한 길은 돈을 벌기 힘든 지금 내가 걷는 길이다.

내가 돈보다 더 가치있게 생각하는 가치가 내가 지금 걷는 길에 있기에, 나는 지금 이 길을 후회 없이 걷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길이라고 지적하고, 지금이라도 다른 길로 갈아타라고 하지만, 나는 그런 말에 귀 기울이지 않을 것이다.

그냥 나의 길을 묵묵히 갈 것이다.

다른 길보다는 훨씬 어렵고 고단한 길이지만...

이것이 내가 걸어야 될 길이라고 믿기에...


그동안 돈을 많이 벌어봤다.

그동안 행복했었던 기억도 있고, 돈을 아껴쓰는 성격인데도 많이 모으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

3년 정도 돈을 많이 벌면서 내가 고난 중에 있으면서 하지 못했던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었다.


이제부터는 돈을 많이 벌 수 없다.

가난해야 더 큰 것을 할 수 있는 수학자의 길을 걸으면서 수학을 돈벌이 따위로 이용하지 않을 것이다.

공사판에서 노가다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내가 이 길을 걷는 동안에는 절대로 수학으로는 돈을 벌지 않을 생각이다.


3년 동안 가난해서 먹지 못할 것들도 많이 먹었다.

시간이 없어서 여행을 다니지는 못했지만, 나름 괜찮게 누리고 살았다.


어제 동네 슈퍼에서 두부, 된장, 콩나물, 양파, 마늘, 계란을 샀다.

내 인생의 긴축재정이 시작됐다.

가끔 하는 외식도 거의 없애고, 내가 직접 요리를 해 먹는 것을 더 늘리기로 했다.

그마저도 저렴한 음식 위주로...

반찬 수도 줄이고, 스마트폰을 안 쓰고 알뜰폰을 썼지만, 이제는 그것마저도 안 쓰기로 했다.

내가 무슨 영업사원도 아닌데 굳이 핸드폰이 있을 필요가 없지 않을까?


그동안 누리면서 살았던 것들을 대부분 내려놓기로 했다.

그래도 수학을 가르치는 일은 아낌없이 최선을 다하기로 다시 한 번 다짐해본다.

그것이 하나님께 영광이 될 수 있으니깐!


어제 고3 아이들에게 내 사비를 털어서 책을 사줬다.

책값 결제만 300만 원을 넘게 했다.

내 책을 찍어내는 돈만 해도 200만 원이 넘어서 인쇄소에 200만 원을 결제했다.

앞으로 새롭게 가르치는 아이들부터는 책값은 받아야겠다.

그동안 안 받은 책값을 갑자기 내 사정으로 받아내는 것이 그래서 이번 아이들까지는 그냥 넘겼다.


길르앗에 우거하는 자 중에 디셉 사람 엘리야가 아합에게 말하되 내가 섬기는 이스라엘의 하나님 야훼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 말이 없으면 수 년 동안 비도 이슬도 있지 아니하리라 하니라 야훼의 말씀이 엘리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너는 여기서 떠나 동쪽으로 가서 요단 앞 그릿 시냇가에 숨고 그 시냇물을 마시라 내가 까마귀들에게 명령하여 거기서 너를 먹이게 하리라 그가 야훼의 말씀과 같이 하여 곧 가서 요단 앞 그릿 시냇가에 머물매 까마귀들이 아침에도 떡과 고기를, 저녁에도 떡과 고기를 가져왔고 그가 시냇물을 마셨으나 땅에 비가 내리지 아니하므로 얼마 후에 그 시내가 마르니라


하나님께서 굶어 죽이지는 않을 것을 믿고, 인간적인 방법을 쓰지 않으면서, 후원금과 내가 지금까지 해오던 잡업들을 통해서 생활을 해보려고 한다.

옛날에 내가 노숙했을 때보다는 훨씬 좋은 환경이다.

지금은 남의 집에서 눈치 보면서 사는 것도 아니고, 밥을 얻어먹기 위해서 문을 두드릴 필요도 없다.

내가 굶어 죽을 것 같으면 진로를 얼마든지 바꿔서 돈을 벌 수 있기도 하다.

걱정하지 말고 그냥 내가 걷는 이 길을 즐기고 싶다.


독지가의 후원이 있기에 이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앞으로는 이 마음가짐도 바꿔야겠다.

독지가의 후원 따위가 없어도 좋다.

하나님께서는 독지가가 아닌 까마귀를 통해서라도 나를 입히고 먹이실 것이니깐! (왕상 17:6)


힘든 길이고, 뻔히 손해보는 길인 것을 알지만, 그 너머로 있는 것을 더 좋은 것을 바라보면서...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말씀 의지하면서 아자아자 화이팅!


내 모든 시험 무거운 짐을 주 예수 앞에 아뢰이면

근심에 싸인 날 돌아보사 내 근심 모두 맡으시네

무거운 짐을 나 홀로 지고 견디다 못해 쓰러질 때

불쌍히 여겨 구원해 줄 이 은혜의 주님 오직 예수

Posted by 아쌤수학
댓글 6 감사합니다. ^^*




  1. ㅇㅅㅇㅅ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쌤 화이링~~!!

  2. ㅇㅅㅅㅆ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ㅅㅅ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