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축소인쇄

헤롯 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시매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말하되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노라 하니

헤롯 왕과 온 예루살렘이 듣고 소동한지라

왕이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서기관들을 모아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냐 물으니

이르되 유대 베들레헴이오니 이는 선지자로 이렇게 기록된 바

또 유대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중에서 가장 작지 아니하도다 네게서 한 다스리는 자가 나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이에 헤롯이 가만히 박사들을 불러 별이 나타난 때를 자세히 묻고

베들레헴으로 보내며 이르되 가서 아기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고 찾거든 내게 고하여 나도 가서 그에게 경배하게 하라

박사들이 왕의 말을 듣고 갈새 동방에서 보던 그 별이 문득 앞서 인도하여 가다가 아기 있는 곳 위에 머물러 서 있는지라

그들이 별을 보고 매우 크게 기뻐하고 기뻐하더라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그들은 꿈에 헤롯에게로 돌아가지 말라 지시하심을 받아 다른 길로 고국에 돌아가니라 애굽으로 피하다

그들이 떠난 후에 주의 사자가 요셉에게 현몽하여 이르되 헤롯이 아기를 찾아 죽이려 하니 일어나 아기와 그의 어머니를 데리고 애굽으로 피하여 내가 네게 이르기까지 거기 있으라 하시니

요셉이 일어나서 밤에 아기와 그의 어머니를 데리고 애굽으로 떠나가

헤롯이 죽기까지 거기 있었으니 이는 주께서 선지자를 통하여 말씀하신 바 애굽으로부터 내 아들을 불렀다 함을 이루려 하심이라

이에 헤롯이 박사들에게 속은 줄 알고 심히 노하여 사람을 보내어 베들레헴과 그 모든 지경 안에 있는 사내아이를 박사들에게 자세히 알아본 그 때를 기준하여 두 살부터 그 아래로 다 죽이니

이에 선지자 예레미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바

라마에서 슬퍼하며 크게 통곡하는 소리가 들리니 라헬이 그 자식을 위하여 애곡하는 것이라 그가 자식이 없으므로 위로 받기를 거절하였도다 함이 이루어졌느니라 애굽에서 이스라엘 땅으로

헤롯이 죽은 후에 주의 사자가 애굽에서 요셉에게 현몽하여 이르되

일어나 아기와 그의 어머니를 데리고 이스라엘 땅으로 가라 아기의 목숨을 찾던 자들이 죽었느니라 하시니

요셉이 일어나 아기와 그의 어머니를 데리고 이스라엘 땅으로 들어가니라

그러나 아켈라오가 그의 아버지 헤롯을 이어 유대의 임금 됨을 듣고 거기로 가기를 무서워하더니 꿈에 지시하심을 받아 갈릴리 지방으로 떠나가

나사렛이란 동네에 가서 사니 이는 선지자로 하신 말씀에 나사렛 사람이라 칭하리라 하심을 이루려 함이러라

(마태복음 2장 1-23절 말씀/개역개정)


<내용관찰>


<느낀점>


마태복음 2장을 보면, 예수님의 탄생이 쉽게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동안 예수님의 탄생을 읽을 때마다 신비감을 많이 느꼈는데, 이번에 다시 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예수님의 가족들의 고행을 느끼게 됐다.

그리고 나를 되돌아보게 됐다.


구약에 등장하는 많은 선지자들부터 시작해서 초대교회의 사람들까지...

복음 때문에 오히려 이 땅에서 고난을 택한 사람들을 본다.

나를 위해 예수님까지도 이 땅에 오셔서 고난을 받으셨다.

육체적인 고통은 말할 것도 없고, 피조물 따위에게 당했을 조롱과 모독을 다 참으신 것만 해도 엄청난 정신적인 고통이었을 것 같다.


정말 많은 핍박과 고난이 있었다.

예수님의 가족 또한 마찬가지였다.

주님의 말씀에 순종해서 갓난아기인 예수님을 데리고 헤롯왕을 피해 베들레헴에서 애굽으로 도망했다. (마 2:13-14)

그리고는 또 주님의 말씀에 순종해서 아기 예수님을 데리고 이스라엘 땅으로 온다. (마 2:19-21)

문자적으로만 보면 별로 느낌이 없었는데, 갓난아기를 데리고 이렇게 한다는 것 자체가 쉬운 것이 아닐 것 같다.


예수님이 이 땅에 오셔서 죽으시고 부활하심으로 이 땅에서는 아브라함의 복을 누리면서 천국을 가게 된 나에게는 성탄절이 행복한 기념일이지만, 예수님의 가족에게는 악몽도 이런 악몽이 없었을 것 같다.


모든 신앙인은 각자 예수님을 모시며 산다.

어려운 이웃에게 옷을 사주고 음식을 사주는 것이 예수님께 옷을 입히고 음식을 드리는 것이라고 하는 것을 봐서는 나는 예수님을 소홀하게 모신 것 같다. (마 25:35-40)

예수님의 가족과 같이 예수님을 모시기 위해 고행하는 것도 아닌데, 내가 신앙인이기 때문에 손해를 봤다는 피해 의식과 내 앞길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에 사로잡혀서 하루하루를 살아온 것 같다.


나도 하루하루 고생하는 것이 있다.

남이 알아주는 것도 있고, 알아주지 못하는 것도 있다.

그래도 즐겁다.

내가 더 희생하면 많은 학생들이 기뻐할 수 있기에...

내가 노는 시간과 쉬는 시간을 없애니깐 학생들이 더 질 좋은 수업을 들을 수 있게 됨을 보고 일에 올인하게 됐다.

내가 희생해야 남이 행복하다.

연말연시 그런 분위기는 사절하며 수업 자료를 만든다.

내가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학생들에게 실력으로 인정받는 것이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되는 것이기에...

Posted by 아쌤수학
댓글 0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