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축소인쇄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떨어졌다.

출가를 당했다.


주머니에 돈 한 푼도 없이, 아무것도 없이 빈털터리로 집에서 쫓겨났다.

고등학교 졸업 후 부모님의 보살핌이 필요하고, 경제적인 지원이 있었어야 됐는데, 그런 것 전혀 없이 집에서 쫓겨났다.

생고생이 시작됐다.


가장 생고생을 했던 것은 '정보 부족'이었다.

잘 곳에 대한 정보가 없었고, 아르바이트에 대한 정보가 없었다.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했다.

구인광고를 보면서 공사판에서 노가다를 시작으로 이것저것 이상한 일들을 했다.

홍제동에 자리를 잡고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몸에 좋지 않은 식품들을 먹으면서 건강이 나빠지는 것을 느꼈고, 그렇게 하루하루 무의미한 생활을 했다.

일하던 식당에서 2개월치 월급을 뜯겨서 1주일 정도 홍제천 근처에서 노숙을 했다.

돈 조금만 있어도 근처 찜질방에서 잠을 자면 됐는데, 그 돈마저도 없어서 노숙을 한 것이다.

하루에 한 끼만 먹었는데, 그마저도 1000원, 2000원으로 부실하게 해결했다.

노숙을 하면서 어릴 때 들었던 벧엘에서의 야곱 이야기를 생각하면서, 하나님께서 언젠가 나에게 복을 주실 것이라는 막연한 믿음을 가졌다.


홍제천에서 한창 노숙을 하고 있을 때, 아침에 운동하시던 어떤 분이 나를 불쌍하게 보셨나보다.

1주일 동안 씻지도 않아서 내가 내 몸 냄새에 헛구역질이 날 정도였는데, 그런 나에게 오셔서 김밥을 싸주셨다.

다음 날은 김밥에 부침개...

그러다가 아예 나를 집에 초대해서 식사를 차려주셨다.

정말 눈물나게 고마운 분이다.


그분의 집에 들어가 보니 붓글씨로 쓰여있는 낯익은 성경 구절이 보였다.

요한삼서 1장 3절 말씀...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


눈물이 쏟아졌다.

어릴 때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많이 듣던 성경 구절인데...

여의도순복음교회 권사님이셨다.

그리고 나에게 오산리기도원을 소개해주셨다.

거기에서 숙박하고 봉사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



Posted by 아쌤수학
댓글 0 감사합니다. ^^*